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2020년 새만금개발청 예산안 2,795억원 편성

주요간선도로 적기 구축 및 장기임대용지 조성 등 투자유치 지원

2020년 동서도로 완공을 시작으로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개최 전 모든 간선도로의 차질 없는 개통, 산단내 임대용지 100만㎡(30만평) 조성 등 투자여건 개선을 위한 예산 확보로 새만금 사업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8월 29일 주요 기반시설 적기구축과 기업유치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2020년 예산 정부안을 2,795억원으로 편성하였다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 소관 2020년 예산안은 2019년 예산(2,562억원) 보다 9.1%(233억원) 증액되었고, 2019년 정부안(2,151억원) 보다 30%(644억원) 증액되었다.

예산안 반영현황을 살펴보면, 먼저 주요 계속사업으로 동서도로(396억원), 남북도로 1단계(1,031억원)․2단계(775억원) 등 연차별 예산이 반영되었다.

우선, 동서도로는 2020년 준공소요가 반영되었으며, 남북도로는 2023년 모든 구간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1단계(’22년 준공), 2단계(‘23년 준공) 구간에 대해 ‘19년 예산 보다 각각 118억원, 171억원이 증액되었다.

장기임대용지는 계획된 100만㎡(30만평) 중 잔여 면적 34만㎡(10만평) 조성을 위한 280억원이 모두 반영됨으로써 기업투자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새만금 간척사 박물관(‘23년 개관예정) 착공(84억원), 상수도 건설(군산 옥구배수지) 착공(9.2억원) 예산 반영으로 사업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신규 사업으로는 기본계획 재정비(11억원), 신재생에너지산업 전문인력양성사업(5억원)이 새로이 반영되었다.

‘기본계획 재정비’ 예산 반영으로 새만금 기본계획수립(’11년) 이후 10년간의 새만금 여건변화를 반영하는 마스터플랜(MP)의 재정비가 가능해졌으며, 또한 신재생에너지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통해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에 맞춰 태양광 설비 운영 및 관련 기업 지원 등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주간선도로 등 핵심 기반시설의 적기 구축과 임대용지 조성 등 핵심사업 예산확보에 큰 성과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향후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국책사업인 새만금 사업의 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이 충분히 확보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새만금개발청 소관 주요사업 예산 현황>

(단위 : 억원, %)

구분

‘19년 예산(A)

‘20년 정부안

(B)

증감

비고

B-A

(B-A)/A

합계

2,562

2,795

233

9.1

 

신규

새만금 기본계획 재정비

-

11

11

순증

 

새만금 신재생에너지산업 전문인력양성

-

5

5

순증

 

계속

동서도로

530

396

△134

△25.3

20년 준공

남북도로 1단계

913

1,031

118

12.9

 

남북도로 2단계

604

775

171

28.3

 

투자유치지원

(장기임대용지조성 포함)

300

304

4

1.3

장기임대 (280억원)

기타

215

273

58

27.0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