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소방서, "벌 쏘임 사고 주의하세요"

부안소방서(서장 전두표)은 장마가 끝나고 벌의 활동이 왕성해 짐에 따라 민족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벌초 등 야외활동 시 벌 쏘임 사고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벌 쏘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 시 벌을 유인할 만한 향수와 화장품 등의 사용을 자제하고 눈에 잘 띄는 색의 옷도 가급적 피하며 긴소매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또 벌집을 발견했을 경우 직접 제거하지 말고 20m이상 떨어진 곳으로 피한 후 119에 신고하는 게 중요하다.

벌에 쏘였을 경우에는 카드 등 얇고 단단한 물건을 이용해 벌침을 제거하고 깨끗한 물로 쏘인 부위를 씻어내야 한다. 얼음 등을 이용해 통증과 부기를 가라앉히며 가까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게 좋다. 구토나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한다.

전두표 부안소방서장은 “8~10월은 말벌의 독성이 가장 강한 시기이므로 말벌에 대한 주의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벌집을 발견했을 경우 직접 제거하지 말고 꼭 119에 신고해 자신의 안전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