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농업축산어업
부안양파 72톤 베트남 수출…부안농산물 해외서 인기몰이

가격 폭락 어려움 속 해외시장 개척 모색 큰 결실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농가를 위해 부안마케팅영농조합법인(대표 임장섭)과 함께 부안양파 72톤(3600망/20kg기준)을 23일 베트남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부안군은 전국적인 양파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부안마케팅영농조합법인을 통해 해외 수출 방안을 모색했으며 다양한 방안을 모색한 끝에 베트남 수출이라는 큰 결실을 맺게 됐다.

부안마케팅영농조합법인은 매년 수박 등 신선농산물을 일본에 수출해 왔으며 수출국가 다변화 전략에 따라 올해 베트남 시장을 개척했다.

특히 하반기에도 부안군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해외로 수출할 계획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과잉생산과 수입개방 등 다양한 요인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군 농산물의 소비·판매 위기를 수출시장 개척으로 극복해야 한다”며 “부안군 농산물의 우수성을 더 많은 세계시장에 알리고 해외에 지속적으로 수출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