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김동진 부안해경서장 연안해역 및 수상레저사업장 점검

성수기 연안사고 선제적 사전 예방 및 수상레저 사업자 안전의식 환기

부안해양경찰서(총경 김동진)는 2일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연안해역 및 수상레저사업장 현장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김동진 서장은 부안‧고창군 관내 해안가 하섬, 격포, 고사포, 모항, 동호, 구시포 연안 해역을 집중순찰하여 안전시설물 설치 현황 및 고립사고 위험 지역 등을 파악하였다.

순찰을 마친 김동진 서장은 “연안해역에 많은 관광객이 집중되어 사고 발생 위험성이 큰 만큼, 해육상 순찰을 강화하여 연안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도록 당부하였다.

또한, 관내 격포· 고사포· 모항 수상레저사업장을 방문하여 사업장내 시설물 및 인명구조장비를 집중점검하였다.

점검을 마친 김동진 서장은 “수상레저 사업자 스스로가 안전의식을 강화하여 이용객들의 안전사고 없이 즐거운 여행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안해경은 변산반도 국립공원에 속한 하섬에 여름철 해루질객이 늘어 해양사고 우려가 커짐에 따라 하섬 안전관리반을 편성하여 간조시간 해·육상 순찰활동을 강화하였으며, 수상레저사업장에는 국가 안전 대진단을 통해 성수기 수상레저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