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군 치매안심센터 개소

부안군 치매예방 관리 중추 역할

부안군은 치매 국가책임제 정책에 맞춰 부안군 치매안심센터를 건립하고 권익현 부안군수를 비롯한 유관기관장과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안군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23일 개최했다.

부안군 치매안심센터는 부안읍 오리정로 124번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총면적 360㎡(지상 2층) 규모로 지상 1층에는 상담실·검진실·쉼터·가족카페·프로그램실과 2층에는 사무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지역주민들의 건강한 노년의 삶을 위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주요 사업으로는 치매조기검진 및 치료관리비 지원, 조호물품 지원, 치매환자 쉼터 운영, 지역주민대상 치매예방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 통합적 치매관리 사업을 통해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건강한 부안군을 만드는데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군 치매안심센터가 어르신들이 언제든지 찾아와 편안하게 쉴 수 있는 따뜻한 공간이 돼 치매 걱정 없는 부안군 만들기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며 “치매환자에게 큰 힘이 되는 부안군 치매안심센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