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생활/경제
[부안 날씨 예보] 태풍 '다나스', 20일 서해안 상륙, 비 피해 주의 당부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가 점차 우리나라로 북상하여 19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해상으로 진입해 20일 새벽 제주도서쪽해상을 지나 아침에 전남해안에 상륙, 전북지방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했다.

이후 경북 내륙을 거쳐 동해상으로 빠져나가 20일 밤 동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나스는 현재 중국 상하이 남동쪽 3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25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으며 중심기압은 990hPa고 최대풍속은 시속 86km로 크기는 소형이지만 남쪽의 뜨거운 수증기를 많이 포함하고 있어 많은 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했다.

특히나 우리나라에 상륙 후 열대 저압부로 약화돼 이동속도가 느려지면서 강수 지속시간이 길어져 강수량 증가로 전북 내륙에 상당한 피해를 끼칠 수 있다고 예고했다.

기상청은 전북도는 오늘 밤부터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고 내일까지 50~150mm의 비가 예상되며, 20일 오전부터 전북 남동부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고했다.

격포를 비롯한 전북 서해해상에는 물결이 최고 5m 이상 매우 높게 일면서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 있을 수 있어 해안가 저지대는 범람에 대비하고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주의 할 것을 당부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