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군, 노인일자리사업장 변산면 함께하는 바지락 사업단 개소

부안군은 18일 지역주민, 사업 참여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변산면 격포리 소재 노인일자리사업장인 ‘변산면 함께하는 바지락사업단’ 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부안군지회 주관으로 테이프 커팅, 현판식, 매장소개 순으로 진행됐다.

변산면 함께하는 바지락 사업단 사업은 부안군이 노인일자리 민간수행기관인 부안군지회에 4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수익을 창출하는 시장형 사업으로 추진되며 어르신 20명이 사업에 참여해 바지락을 손질하게 된다.

김종열 부안군지회장은 “어르신들이 삶의 시간동안 자연스레 습득한 바지락 손질능력을 활용할 수 있는 사업단에 적극 참여해 건강하고 안락한 노후생활을 보내셨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갖고 있는 경험과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안군 관계자는 “근로능력이 있는 어르신들에게 적합한 일자리를 더 많이 지원해 소득창출과 건강개선, 관계증진 등 안정된 노후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