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SFTS 확진 환자 발생

부안군은 지난 12일 올해 최초로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 확진 환자가 발생됨에 따라 농작업 및 야외활동을 전후해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SFTS는 숲에 사는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 소피참진드기에 물리면 감염될 수 있는 질병이다. 주요 증상은 38도 이상 고열과 오심·구토·설사 등이 나타나며 혈소판·백혈구 감소에 따른 출혈성 소인과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인해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이번에 SFTS 확진을 받은 A(74, 여)씨는 낙상 사고로 허리골절 부상을 입어 입원치료 중 발열 및 혈소판 감소 증상이 발생되어 종합병원에 입원, 전북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행한 검사에서 SFTS로 최종 판명됐다.

A씨의 거주지가 산 속에 있어 풀과의 접촉이 많은 지역에 살고 있었으며, 가축(개 1마리, 고양이 5마리)을 기르면서 살고 있었다. 게다가 개에는 많은 진드기가 붙어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부안군보건소는 해당 마을에 기피제와 예방수칙 홍보전단을 긴급 배부하고 전파경로 확인을 위해 전북동물위생시험소와 협조하여 가축 혈액검사 및 진드기를 채집하여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의뢰 하였다.

부안군보건소 박현자 소장은 “SFTS는 예방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 준수(긴옷 입기, 장갑·장화 착용하기, 기피제 뿌리기, 풀숲 피하기, 입었던 옷 빨기, 외출 후 샤워하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