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여름 피서는 부안에서’, 부안군 5개 해수욕장 13일 일제 개장!

내달 19일까지 운영, 여름철 가족단위 최고의 휴양공간

부안군은 오는 13일 관내 해수욕장인 변산, 모항, 위도, 격포, 고사포 등 5개 해수욕장이 일제히 개장한다고 밝혔다.

다음날 19일까지 총 38일간 운영에 들어가는 이들 해수욕장은 깨끗한 바다와 고운 모래, 수려한 경관으로 이름이 나있다. 뿐만 아니고 주변에 새만금방조제와 채석강, 적벽강, 내소사 등 관광명소가 밀집되어 있어 해수욕과 함께 역사와 문화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또한 콘도와 펜션, 캠핑장 등 다양한 숙박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고 싱싱한 제철 수산물도 맛볼 수 있어 가족단위 여름휴가 휴양지로는 국내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안군은 편안하고 안전한 해수욕장 운영을 위해 개장 전 백사장 토양과 수질

조사를 실시하고 화장실과 샤워시설 등 이용객 편의시설을 정비하고 했으며 개장기간에는 구명보트와 수상오토바이 등 각종 구명장비와 74명의 안전관리요원이 배치되어 안전사고 대응하고 있다. 더불어 해경과 소방서, 해병전우회, 해양구조협회 등 유관기관과 단체와도 긴밀한 협약을 맺은 상태다.

이호성 해양수산과장은 “산․들․바다가 어우러진 부안군 관내 해수욕장에서 많은 분들이 힐링의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환경의 조성과 이용객 불편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