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 진서면, 먹노린재 등 돌발해충 긴급 공동방제 나서

남부안농협 드론, 광역방제기 동원 긴급방제

부안군 진서면은 벼 먹노린재 등 돌발해충 밀도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2일간 진서면 전 들녘에서 남부안농협과 함께 드론 광역방제기를 동원 긴급 공동방제를 실시했다.

이번 긴급 공동방제는 최근 벼 먹노린재가 발생한 진서뜰 일대를 농업기술센터 병해충 예찰반과 함께 정밀 조사한 결과 벼 먹노린재, 벼 물바구미 등이 급격하게 늘어 전 들녘으로 확산되고 있어 올해 쌀 수확량과 품질에 큰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진서면, 남부안농협, 농가가 협의해 진행됐다.

이에 따라 진서뜰 외 3개 들녘에 드론 3대, 광역방제기 1대를 투입해 170ha를 긴급방제 했다.

벼 먹노린재는 지난해에도 진서면 해안가 및 산기슭 주변 지역 논에 심각한 피해를 줘 벼 수확량이 30% 가량 감소했다.

장지산 진서면장은 “벼 먹노린재 특성상 출수기 이후에는 방제가 어렵고 방제효과가 낮아지게 되므로 올해와 같이 고온 건조한 기후가 지속될 경우 벼 먹노린재 상시 예찰을 통해 발생 초기나 약충기인 7월 초·중순경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긴급 방제 이후 꾸준한 예찰을 통해 작년과 같은 피해를 사전에 예방해 농가소득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