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해경, 고창 동호항 고립자 5명 구조

방향감각 상실로 고립, 건강상태 등 이상무

부안해양경찰서(서장 임재수)는 6일 오후 10시경 고창군 동호항 동방 300미터 해상에서 조개채취 후 방향감각 상실로 고립된 A씨(남, 54세, 청주거주)등 5명을 긴급 구조했다고 8일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고립자 A씨의 일가족 5명은 관광차 고창군에 방문하여, 조개를 채취하기 위해 서해안 바람공원 인근에서 입도하여 조개를 채취하다 물이 들기 전 육상으로 이동을 시작하였으나, 방향감각을 상실하고 헤매다 긴급구조 요청을 하였다.

신고를 접수한 부안해경 상황실은 구조대와 고창파출소 등 구조 세력을 현장에 급파하였고, 고창파출소 경찰관이 갯골에 있던 고립자 가족 5명을 전원 구조하였다. A씨등 5명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연안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통신기와 구명조끼, 헤드 렌턴, 호루라기 등 안전장구를 잘 갖추고 사전에 물때를 확인하여 안전하게 미리 뭍으로 나와야 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