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권익현 부안군수, 국회 및 기재부 찾아 예산확보 나서

도종환·정세균 국회의원 등 만나 동학농민운동 백산대회 역사공원 등 건의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2020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지난 5일 국회를 방문해 동학농민운동 백산대회 역사공원 조성사업 등 현안사업을 건의했다.

권익현 군수는 이날 전 문체부 장관이었던 도종환 국회의원과 정세균 국회의원 등을 만나 동학농민혁명 법정기념일 선정(5월 11일)에 따른 동학인문정신을 계승하고 혁명 정신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위해 실질적인 혁명의 시작점이 된 백산대회의 성역화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2020년 국가예산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이달 말까지 각 부처에서 제출한 국가예산안에 대한 1차 예산심의를 마무리하고 지난 4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신규사업, 보류‧쟁점사업, 추가요구 사업에 대해 2차 심의를 진행하고 이달 말부터는 미결 및 쟁점사업에 대해 3차 심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부안군은 2020년 국가예산 4500억원 달성을 위해 동학농민운동 백산대회 역사공원 조성사업, 어촌뉴딜 300사업, 하서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계화1지구 배수개선사업 등 기재부 2차 심의 대상인 사업에 대해 이번 주부터 한근호 부군수을 중심으로 중앙부처 및 기재부를 방문해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또 궁항 마리나시설 조성사업, 격포항(국가어항) 확장 개발, 서상왕등도 연안항 조속 개발사업 등의 시급성을 설명하고 정부예산 반영을 건의할 계획이다.

한근호 부군수는 “중앙부처를 방문해 현안사업에 대한 당위성을 충분히 설명해 국가예산 4500억원 달성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