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벼 피해충 발생에 따른 긴급 방제 나서

부안군은 최근 비래된 멸강나방에 이어 본답으로 이동해 유수형성기에 접어든 벼에 피해를 주고 있는 먹노린재 등 돌발병해충 피해를 막기 위해 긴급 공동방제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먹노린재는 산기슭에서 월동 후 연 1회 발생하고 성충과 유충 모두 벼 하부 줄기에 구침을 박고 흡즙을 하며 감염이 되면 하엽부터 붉게 말려 위로 올라가 초장이 짧아지고 이삭이 패지 않고 출수기 전후 급격히 벼가 하얗게 말라죽는 백수현상이 일어나 수확에 막대한 지장을 주는 병해충이다.

현재 전년도에 발생한 필지를 중심으로 예찰결과 20주당 7∼10마리 수준으로 ‘중상’ 정도의 발생량을 보이고 있으며 산란이 시작되는 시기로 해안가와 야산에 인접한 보안·진서·변산·줄포면에서는 병해충방제단 회의를 통해 3일부터 오는 12일까지 긴급 공동방제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공동방제는 부안군과 지역농협이 공동으로 가동가능한 모든 장비를 동원해 들녘별로 일제히 실시하기로 했다.

또 사정상 개별방제를 희망하는 농가에게는 병해충 사전교육과 야행성인 먹노린재 해충 특징으로 해질 무렵이나 이른 아침에 방제토록 당부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