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 진서면, 장마철 호우·강풍 피해 대비 만전

부안군 진서면(면장 장지산)은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부터 면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재해 취약 지역 현장 점검을 실시하였다.

여름철 집중되는 국지성 호우와 태풍 등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재해 대응체계 또한 강화하고 나섰다.

특히 진서․석포․운호뜰 주변 하천에 깊게 쌓인 퇴적토와 지장목을 적기에 준설하여 하천범람으로 인한 제방붕괴 및 농경지 침수를 예방하여 농민들의 걱정을 해소 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진서면 자율방재단원과 안전보안관, 풍수해 감시인 등 지역 주민과 함께 붕괴우려가 높은 시설 등 취약시설에 대해 수시 예찰활동을 강화 할 방침이다.

진서면 관계자는 “최근 국지성 호우 등 이상 기상현상으로 인한 피해가 높아지고 있어 재난피해에 대비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집중호우, 태풍, 산사태, 시설물 붕괴 등 자연재해와 안전사고 인한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