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계화쌀 상표·업무표장 등록 마쳐

 '유채가 만든 계화쌀’, ‘유채가 만든 계화미’, ‘유채가 만든 쌀’ 등 3종

부안군 계화면은 1990년대 계화미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유채경관단지와 연계한 계화쌀 상표등록을 추진한 결과 상표와 업무표장 등록을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계화면은 지난 1년여 간 계화쌀 위상 확립을 위한 전략적인 행정 추진으로 ‘유채가 만든 계화쌀’, ‘유채가 만든 계화미’, ‘유채가 만든 쌀’ 등 3종을 상표등록 해 10년간의 독점 사용 권한을 갖게 됐다.

이는 권리화 된 브랜드로 계화 유채쌀 명품화와 지역경쟁력 강화, 지역주민 자긍심 고취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계화면은 이번에 상표 등록한 브랜드를 제3회 계화유채쌀축제 그리고 볏짚이야기 개최 시기에 맞춰 제작·출시해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부안군 상표 관리 조례를 개정한 후 계화면 생산자단체 및 농협과 사용계약을 체결해 제품을 출시, 고가전략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김창조 계화면장은 “계화쌀이 전국 최고의 밥맛을 자랑했으나 그 명성이 퇴색했다”며 “이제 유채쌀 상표 사용에 독점적 사용권을 확보한 만큼 계화쌀의 옛 명성을 반드시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화면은 전국 최대 유채경관단지를 활용해 벼 재배 표준매뉴얼을 개발·보급하고 재배농가와 RPC를 대상으로 전문교육을 강화해 체계적인 유통시스템으로 계화 유채쌀을 전국 최고의 쌀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