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농어촌 종합지원센터 본격 운영

부안지역 마을자원 조사·발굴 통해 공동체 활성화 도모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민·관이 협력 체계를 구축해 부안지역 마을의 자원을 조사·발굴해 농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부안군 농어촌 종합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농어촌 종합지원센터는 부안지역 각 마을의 특색·장점·스토리텔링 등을 발굴하고 마을공동체 형성, 주민주도형 사업 등 마을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시스템화 해 도‧농간의 소득격차를 해소하고 고령화된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어 보람 찾는 농민, 제값 받는 농업, 사람 찾는 농촌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부안군은 농어촌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기초단계, 활성화단계, 사후관리단계 등 9개 분야에서 부안지역에 적합한 사업을 발굴·공모해 사업비를 확보하고 마을공동체 형성 및 주민주도형 사업 추진으로 관내 마을 지원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생생마을 만들기 추진과 교육 및 자원발굴, 농촌문화관광 콘텐츠 발굴, 융복합산업협의체 조직 및 운영 등을 통해 공동체 활성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군 농어촌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민간조직과 행정이 혼연일체가 돼 지역 발전에 앞장서자”며 “농어촌 종합지원센터가 앞으로 많은 마을에 있는 모든 자원을 조사 발굴해 다양한 가치를 지닌 사업으로 발전시켜 농어촌에 활력과 희망이 넘치도록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