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김종회 국회의원 아내 김주란 여사, 효부상 수상

7남매(5남2녀)중 막내 며느리임에도 불구하고 26년간 시아버지 지극정성으로 봉양

국회 김종회의원(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전북 김제-부안)의 배우자인 김주란씨가 14일 김제시 만경향교로부터‘효부상’을 수상했다. 홀시아버지에 대한 26년간의 극진한 효성과 봉양이 수상의 이유다.

7남매(5남2녀)중 막내인 김 의원과 결혼한 김 여사는 막내며느리 임에도 불구하고 단 하루를 거스르지 않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시아버지를 26년간이나 지극정성으로 봉양해 왔다.

특히 지난 1년 전부터 94세인 시아버지가 노환으로 병상에 누웠다. 김 의원이 국회일로 서울에 가는 일이 빈번하지만 김 여사 혼자 매일 거동할 수 조차 없는 시아버지의 식단을 짜고 죽을 직접 쑤어 병간호를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 여사는 동네 어르신들을 잘 모심으로써 마을의 귀감이 되고 있다.

김 여사는“상을 받기 위해서 시부모를 모셔온 것이 아닌데 과분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며“우리 사회가 사람됨의 근본인 효심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사회가 되길 소망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