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택시 기본요금 4000원으로 인상 조정안 행정예고

부안군 관내 택시 기본요금(2㎞ 기준)이 오는 6월 1일부터 3500원에서 4000원으로 500원이 인상된다.

부안군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이후 6년간 동결됐던 택시요금을 전북도 택시 운임·요율 적용 기준(인상율 14.47%)에 따라 오는 6월 1일부터 기본요금을 기존 3500원에서 4000원으로 500원을 인상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부안군 지역경제발전 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행정예고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6월부터 택시 기본요금은 기존보다 500원 오른 4000원으로, 거리요금은 148m당 160원을 137m당 163원으로, 시속 15km/h 이하 주행 때 적용되는 시간요금은 35초당 160원을 33초당 163원으로 조정된다.

복합할증율은 63%로 조정되고 심야할증(0시~4시)과 부안군을 벗어나는 시계외 할증은 기존 20%로 변동이 없으며 호출요금은 1회당 1000원으로 종전과 동일하다.

인상된 택시요금은 오는 6월 1일 0시부터 택시미터기 수리·검정이 완료된 택시부터 적용된다.

부안군 관계자는 “택시요금 인상이 6년 만에 이뤄지는 만큼 인접 군과 인상요금·요율과 동일하게 조정했다”며 “이번 택시요금 인상으로 택시업계의 경영난 해소와 운전기사 처우 개선뿐만 아니라 다수 택시를 이용하는 군민들에게 교통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행정지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