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김경민 “손학규 흔들지 말라. 아니면 떠나던가”

김경민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수석부위원장 기자회견
김 “당의 지향점은 중도개혁, 다당제는 시대적 가치”

바른미래당이 손학규 대표의 거취와 패스트 트랙을 두고 내홍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에서 손학규 대표를 엄호하는 주장이 나왔다.
김경민 바른미래당 전라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18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태경·이준석 최고위원 등 바른미래당 일부 인사의 손학규 대표 흔들기에 대한 우려와 함께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중앙당 사회적경제위원장이기도 한 김 부위원장은 “손학규 대표는 혁신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고 추석 때까지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은 재신임투표와 조기 사퇴를 거론하고, 또 최고위원회 회의 출석을 거부하며 당무에 손을 놓고 있다”면서 “당의 발전과 다당제 정착을 염원하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당 지도부 인사들의 당대표 흔들기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위원장은 또 “이들은 4.3보궐선거 패배를 손 대표가 사퇴해야 하는 이유로 들고 있다. (하지만) 이길 수 없는 선거라는 것을 그들도 알고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손 대표는 우리가 지향하는 가치, 즉 다당제 정착과 중도개혁, 민생제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다. 결과는 예상된 패배였지만 아름다운 승리였다. 우리의 가치와 지향을 널리 알리는데 성공했기 때문이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는 이어 “재보선 패배와 지지율 정체가 문제라면 창원 선거에 올인한 당대표가 문제가 아니라, 비관론과 냉소주의로 일관하며 선거를 포기한 일부 지도부가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대안 없이 손 대표의 사퇴만을 주장하는 것은 보수통합을 염두에 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부위원장은 “바른미래당의 지향점은 중도개혁이며 다당제는 시대적 가치”라고 강조하면서 “당대표 사퇴를 주장하는 인사들에게 촉구한다. 당대표 흔들기를 즉각 중단하고 조속히 당무에 복귀하기 바라며, 이에 동의하지 않으려거든 조속히 당을 떠나주길 바란다”며 기자회견을 마무리 했다.
김 부위원장은 내년 총선에서 부안·김제 지역구 바른미래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