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의회, 제300회 임시회 열어

제1회 추경 예산안 등 심의 및 주요 사업 현장 방문 계획

부안군의회(의장 이한수)가 4월 22일부터 5월 2일까지 11일간의 일정으로 제300회 임시회를 개회하였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 등 총 14건의 안건 처리와 2019년도 상반기 주요 사업 현장 방문을 실시 할 계획이다.

특히, 26일을 시작으로 총 27곳의 사업 현장 방문을 통해 군정 주요 사업의 운영 상황과 문제점 등을 현장에서 파악하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여 이를 군정에 적극 반영토록 할 예정이다.

한편, 22일 개회 첫날 이용님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부안 지역의 역사 자료인 부풍승람의 한글 번역과 무송병원 건물의 존치, 부안읍성 복원 사업 등의 필요성을 강하게 언급하면서,

“향후 계획된 부안역사문화관 건립 사업을 계기로 지역의 역사 자료와 유적 등을 보존 ․ 발굴하는 연계 사업을 마련하여 적극 시행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이한수 의장은“이번 민선 7기 조직개편 이후 첫 추경 예산안이 향후 역동적인 업무 추진의 근간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고 군민의 행복이 담긴 다양한 의견이 이에 잘 반영되었는지 상세히 살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