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 백산 회포마을,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사업 선정

부안군은 대통력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2019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 공모사업 대상지로 부안군 백산면 회포마을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인 생활수준 보장을 위해 안전·위생 등 긴요한 생활 인프라 확충 및 주거환경 개선, 주민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백산면 회포마을은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이 밀집되어 있으며, 장마철 야산으로부터 흘러내리는 토사 등으로 주택이 침수 되는 등 주거환경이 취약한 지역으로 그동안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회포마을은 동학공원 조성사업 등 백산성 주변 정비사업과 연계하여 마을의 여건개선 및 활성화의 원동력으로 삼고자 한다.

회포마을은 앞으로 3년간 총15억원(국비10.5억, 도비 1.35억, 군비3.15억)을 투입해 마을안길정비, 폐비닐 공동집하장 설치, 배수로 정비 등 마을 기반시설 설치사업, 슬레이트 지붕개량, 빈집정비 등 주택정비사업, 노후담장정비 및 벽화사업 등 마을환경개선 사업, 주민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부안군은 2015년 진서면 왕포마을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선정되어 2017년에 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권익현 군수는 “2019년 대상지로 선정된 회포마을의 생활여건 개선을 위해 사업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으며, 앞으로도 취약지역 대상마을을 발굴해 공모사업에 선정되도록 노력하는 등 주민 삶의 질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