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예술
전통예술원 타무, '금요상설 난장 풍물굿' 연다

전통예술원 타무(원장 이영경)는 작년 10회의 다양한 굿판을 성황리에 선보인 “금요상설 난장굿”의 여세를 몰아 올해에도 『2019 전통예술원 타무 금요상설 난장 풍물굿!』을 ‘젊음의 거리 물레방아 광장’ 에서 3월 29일(금요일) 저녁7시 첫 난장풍물굿을 시작으로 10월까지 13회에 거쳐 판을 연다.
부안농악을 통해 삶의 갈등과 애환을 상생과 치유의 농악으로 자연스럽게 마당에서 녹아 낸 옛 선조들의 지혜를 본 받아 각 지역에서 행해지고 있는 농악을 가감 없이 난장 마당굿의 형태로 풀어내어 현 시대에 살아가며 오염되어진 마음속병을 떨쳐낼 수 있을 것이다. 공연을 핑계 삼아 그 동안 소원했던 사람들과 어우러져 굿에 취하고 사람에 취하는 부안농악 속살알기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도 될 것이다.
내용으로는 부안농악 판굿과 개인놀이로는 설장구놀이, 부포놀이, 북놀이, 버나놀이 등 이며, 명인 초대전으로는 진도북놀이, 사자춤, 덧배기춤, 고깔소고놀이, 외북놀이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함께하는 사람들로는 전통예술원 타무, 하서 해오름풍물단, 계화 두레풍물단, 보안 한소리풍물단, 故나금추선생께 함께 동문수학하며 인연을 맺은 전국의 제자 등 부안농악을 꿋꿋이 지키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한다.
한편 “전통예술원 타무”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7-1호 부안농악 예능보유자 故나금추선생의 예술 정신과 기예를 이어받고 있는 제자인 이영경원장과 김기곤실장이 2017년에 개원하여 부안과 부안농악을 알리는데 일조하고 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