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소방서, 논·밭두렁 소각 시 사전신고 당부

부안소방서(서장 전두표)는 최근 건조한 날씨와 함께 쓰레기와 논·밭두렁 소각 등 부주의에 의해 발생하는 임야 및 산림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사전 신고 등 군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당부하고 나섰다.

야외에서 쓰레기를 태울 때 화재사고를 예방하려면 가연물질이 없는 안전한 장소를 이용하고 만약의 사태를 대비, 소화기 등 안전 물품 준비해야 하며 논·밭 소각 시 반드시 관할 소방서 및 읍·면사무소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산림과 인접한 논·밭두렁 주변에서 소방관서에 사전신고 없이 불을 피워 소방차가 출동한 경우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산림보호법에 의한 산림인접지역에 허가를 받지 않고 논·밭두렁을 태울 경우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요즘 같은 건조한 날씨에는 산림인접지역 소각행위가 산불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줄이기 위해 소각 전 신고 등 자발적인 주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