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우체국, 2018 예금사업 연도종합평가 '전국대상' 수상

부안우체국(국장 전양권, 지부장 이정은)은 14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8년도 예금사업 연도종합평가 시상식'에서 5급 관서 전국 1위를 차지해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우정사업본부 주관으로 열린 이번 시상식은 전국의 200여 개 총괄우체국 중에서 예금수신고 및 요구불예금을 비롯한 사업 전반에 걸친 경영성과를 평가해 9개 우수관서를 선정해 시상했다.

2018년도 평가에서 당당히 전국 1위를 차지한 부안우체국은 서민금융기관으로 안정적이고 친절한 서비스 금융기관으로서 위상을 과시했다는 평가가 따른다.

더욱이 부안이 농․수산업에 특화된 지역으로서 금융기관이 과밀 분포된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부안지역 주민들이 부안우체국에 보내온 꾸준한 신뢰와 사랑이 만들어낸 결과라는 분석이다.

전양권 부안우체국장은 대상 수상 소감에서 “그동안 부안우체국을 사랑해 주신 지역 주민에 대한 고마움과 일선에서 묵묵히 최선을 다해준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에게 더욱 봉사하고 가까이 다가서는 우체국, 언제나 직원들과 함께하며 ‘출근하고 싶은 부안우체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