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부안읍 수생정원 조성사업 추진

부안군은 부안읍 수생정원 주변 산책로 정비가 완료됨에 따라 부안읍 지역주민들의 두발라이프가 실현되고 있다고 밝혔다.

부안군에 따르면 신운천 생태하천사업 일환으로 건설된 수질정화시설이 최종 완공되어 신운천 처리수질이 1등급으로 향상되었다. 또한, 신운천 산책로(2.2㎞)정비와 수목 식재를 완료하여 미세먼지 및 악취문제를 해소하고 부안읍 지역주민 건강증진을 위한 산책로와 쉼터로 새로이 자리매김 하고 있다.

부안읍 선은리, 신운리 일원 부안수생정원은 지방정원 외 11개사업/868억원으로 2022년 최종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2018년 12월까지 신운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외 5개사업 283억원(1시군1생태 관광지조성, 산림조경숲조성, 생태회랑조성, 신운천 상류 수질개선, 도시농업 텃밭조성)이 준공됨에 따라 “생태하천과 연계된 수생정원 및 자연생태공간 조성으로 재난 수준의 폭염, 미세먼지, 악취문제 등의 저감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설을 맞이하여 지역주민과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의 쾌적한 쉼터 및 산책로가 될 수 있도록 생태회랑 보안등 점등 및 신운천 산책로 정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계속사업으로 진행중인 부안지방정원 외 5개사업 585억원을 2022년 12월까지 완료 해 2023년 1월 산림청에 부안수생국가정원(410,000㎡) 지정을 신청, 2023년 6월까지 승인받겠다는 계획이다.

2023부안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시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며 보이며, 추가로 추진되는 3개사업 (1,044억 원)으로 ▲부안읍 침수예방저감사업(404억원), ▲부안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419억원), ▲부안읍 도시재생 뉴딜사업(221억원)과 연계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예상하고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지역주민 편익증진과 탐방객 유치로 민선7기 권익현 부안군수 군정방침인 미래로 세계로 ! 생동하는 부안호가 지역경제 향상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주민 소득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