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예술
영화 ‘허스토리’, 23일 부안예술회관서 무료 상영

부안군이 오는 23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하루 두 차례에 걸쳐 부안예술회관 공연장에서 영화 ‘허스토리’를 무료로 상영된다고 밝혔다.

영화 ‘허스토리’는 민규동 감독 작품으로,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서 최초로 승소 판결을 받아낸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이다. 영화 최초로 관부재판 실화를 다루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켜 준 작품이다.

올해 6월 개봉해 기관마다 특별 상영되는 등 의미 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허스토리는 사투리와 일본어에 도전한 김희애, 김해숙, 예수정, 문숙, 이용녀 등 연륜이 있는 배우들이 출연해 진정성 있는 연기와 영화가 주는 묵직한 울림에 관객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어떠한 영화보다도 이 시대에 고민해 봐야 할 의미와 가치를 지닌 영화로 허스토리를 통해 감동의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군민들과 함께 울고 웃고 즐길 수 있는 영화를 선보여 군민 모두가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는 선착순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