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권익현 부안군수, 일진그룹 허진규 회장 만나 부안 투자 건의

권익현 군수가 지난 10일 부안출신인 일진그룹 허진규 회장을 만나 부안에 투자해 줄 것을 건의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자유치에 나섰다.

이날 일진디앤코 최규완 대표이사, 조광제 재경부안군 향우회장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권 군수는 오는 10월 완료 예정인 부안제3농공단지가 현재 93%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고 부안이 30년 후 사라질 지자체가 아닌 지속 성장 가능한 곳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부안제3농공단지에 투자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격포지구 군유지 개발사업과 운호지구 군유지 개발사업, 누에타운특구 내 개발사업, 변산해수욕장 관광지 휴양콘도 투자 등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지속성장 가능한 생동부안을 만들기 위한 공약사업인 지역경제발전 특별위원회 구성시 일진그룹에서 참여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대해 허진규 회장은 “부안투자를 깊이 고민해 보겠다”는 답변을 했다고 부안군은 밝혔다.

한편 제3농공단지는 부안군 행안면 역리 114번지 일원에 32만 9000㎡로 조성되고 있으며, 분야예정단가는 ㎡당 12만 6000원으로 입주업종은 식료품, 음료, 화학, 고무 및 플라스틱제품, 비금속광물, 제1차금속, 금속가공제품, 기타기계 및 장비,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전기장비 제조업 등이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