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생활/경제
“독일 기업에 새만금 알릴게요”
   
▲ 새만금산업단지 홍보관에서 독일대사관 일행. 좌측 새만금개발청 배호열 투자전략국장, 주한독일대사관 베어트 뵈르너 경제부대사, 네 번째 한독상공회의소 안트예 레제시 부회장 외 독일대사관 직원.

주한 독일 경제부대사, 고급 기술과 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기대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은 지난 15일 주한 독일대사관 베어트 뵈르너 경제부대사와 한독상공회의소 안트예 레제시 부회장 일행이 새만금 현장을 방문하고 새만금 투자유치를 위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뵈르너 부대사는 주한 독일상공회의소가 주최한 기업인 행사에서 새만금에 대한 정보를 접한 후 “새만금 현장을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며 “새만금을 통해 독일의 강점인 고급 기술과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새만금개발청 배호열 투자전략국장은 주한 독일기업뿐만 아니라 아시아 진출을 검토 중인 독일 현지 기업들에 새만금이 소개될 수 있도록 대사관 측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당부했다.
레제시 한독상공회의소 부회장은 오는 10월 독일 아헨공과대와 한독동문네트워크(ADeKo) 공동 주최로 개최되는 한독미래기술컨퍼런스에 새만금개발청이 초청받은 것과 연계해, 인근 지역의 독일상공회의소와 함께 새만금을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하는 협력 방안도 제시했다.
방문단 일행은 산업연구용지에 이어 고군산군도를 방문해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여러 섬을 둘러보며 “산업단지가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것은 새만금이 갖는 특별한 장점”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6월 18일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제3회 한독물류컨퍼런스에 참석해 한독 물류 기업인들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새만금 물류의 미래’라는 주제로 새만금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