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군보건소, 비브리오패혈증균 주의 당부

부안군보건소는 도내 해수에서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첫 분리(5월 1일)됨에 따라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이상 상승하는 5~6월 첫 환자가 발생하여 8~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 특히 만성간질환자, 당뇨병, 알콜중독자 등의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50% 내외로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예방요령으로는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어야 하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어패류 관리 및 조리시 ▲-5도 이하로 저온보관 ▲85도 이상 가열처리 및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 이상 더 요리 ▲조리 시 해수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어패류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 ▲어패류 다룰 때 장갑 착용 등의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부안군보건소는 지난 4월부터 관내 7개 지역(계화, 격포, 모항, 궁항, 작당, 곰소, 왕포)의 해수 등을 채취해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사를 했으며, 10월말까지 지속적으로 추진예정이다.

보건소 감염병관리팀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