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군, 민·관 협력으로 고독사 없는 부안 만들기 나서

부안군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고독사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민-관 협력 3차 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6월 19일 ‘고독사 없는 부안 만들기’ 캠페인을 하기로 합의 했다.

부안군은 지난 15일 오후 2시 부안군청 간부회의실에서

지난 15일 부안군청 간부회의실에서 부안군 희망복지지원단 주최로 개최된 이날 회의에는 부안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부안읍 맞춤형복지팀, 부안종합사회복지관, 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해 캠페인 추진 방향에 대한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을 제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민관 협력 - 가칭 ‘함께 웃길(함께 웃으며 가는 길)’ 연대를 결성하고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자살, 고독사 방지에 관한 지속적인 추진 방향을 논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편, 캠페인 추진에 앞서 부안군은 ‘고독사 없는 부안! 따뜻한 이웃사랑으로!’라는 슬로건으로 부안읍 일원 지정 게시대 4곳에 현수막을 걸었다. 또 관련 기관 6곳에 베너 및 전단지를 배부하는 등 홍보활동을 통해 주변에 홀로 외롭고 힘들게 살아가는 가구를 살피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