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근거 조례도 없는데 현판식 서둘러···왜?
   

식품개발지원센터···예산 등 정상적 추진 위해 조례제정 필수
부안군 관계자 “개소식 개념 아니다…알리는 차원이다” 해명

부안군이 센터에 근무할 연구 인력과 예산확보도 되지 않는 등 운영에 대한 준비도 안 된 상태에서 지난 12일 ‘부안군 식품개발지원센터’ 현판식을 가져 일각에서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현판식은 사업을 실질적으로 할 수 있도록 여건을 갖춘 상태에서 하는 게 보편적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절차와 규정을 따져야할 행정에서 이러한 점들을 무시하면서까지 현판식을 하면서 주위에서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치적 알리기를 위한 홍보성 행사가 아니냐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사실 식품개발지원센터가 정상적으로 작동을 하고 계획된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인력 채용과 예산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는 조례를 제정해서 지원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그래야만 계획대로 부안군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을 이용한 특화식품 및 식품관광상품 개발과 교육, 컨설팅, 연구개발, 기술전수, 연구용역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특히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대회 개최를 위한 글로벌 식품개발 등도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다.
그런데 현재 ‘부안군 식품개발지원센터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은 아직 의회의 심의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오는 18일에 산업건설에서 심의가 이뤄지고 20일께나 의결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런 상황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부안군이 조례제정을 위한 과정중인데도 무리하게 현판식을 추진하면서 자칫 의원들의 심기를 건드려 조례제정에 제동을 걸고 나서면 사업 추진은 터덕거릴 수밖에 없다.
A의원은 “조례가 통과도 안됐는데 현판식을 한다고... 뭣이 급해서 자꾸 착공식, 현판식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현판식이 법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조례부터 통과를 안 시켜야지...”라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부안군 관계자는 “식품개발센터를 하려고 그동안 요리개발도 해왔고, 아직 위탁기관이 선정된 것은 아니지만 전주대학교와 MOU 체결도 했다”면서 “사실 원칙은 조례를 제정해서 예산도 확보하고, 인원도 확보한 후 개소식을 하면 좋은데, 센터를 운영하겠다는 것을 알리는 차원에서 현판식을 했다”고 해명했다.
부안군의 해명과 달리 의회 주변에서는 “현판식이나 개소식이 똑 같은 것이지”라면서 “무슨 인력도 안 갖춰지고, 시설도 안 갖춰졌는데 현판식을 하느냐”며 꼬집었다.
부안군의 목적이 어디에 있든 이번 식품개발지원센터 현판식을 무리하게 했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