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뉴스 그후-부안 계화농협, 광역방제기 일반경쟁입찰로 구입
   
 

지난 2016년 초부터 2017년 하반기까지 2년 여간 논란이 됐던 계화농협 광역방제기(농약 살포기) 구입 문제가 작년 12월 낙찰자가 선정되면서 종지부를 찍었다.
광역방제기 구입은 작년 12월 12일자로 최종 결정이 났고, 다음날인 13일 계화농협은 업체로부터 방제기를 전달받았다.
계화농협에 따르면, 농협은 광역방제기 구입을 위해 일부 이사진이 제시한 안대로 11월 27일자로 일부 사전규격공개로 입찰공고를 냈다. 그렇지만 업체 2곳에서 특정 사양이 들어갔다는 이유를 들며 이의를 제기해 첫 번째 입찰은 불발됐다.
이에 계화농협은 특정사양 등을 수정, 12월 5일부터 12일까지 7일간 일반경쟁입찰에 붙였다. 3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했고, 최저가격(최종 낙찰 하한율)을 써낸 진영종합기계가 낙찰자로 선정됐다.
진영종합기계는 그동안 일반경쟁입찰을 반대했던 이사들이 추천한 회사로 이사들은 이 회사제품이 좋다며 일반경쟁입찰을 반대해 왔었다.
이처럼 원칙에 따라 구입 절차가 진행됐으면 쉽게 광역방제기 구입이 끝이 날 것을 경영진과 이사진 간 양측의 대립으로 2년 여간 시간을 끌면서 조합원들만 피해를 입었다. 또 농협의 이미지 훼손도 컸다.
하지만 어렵게 광역방제기를 구입했음에도 양측의 대립으로 인한 갈등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제2의 광역방제기 사태와 같은 문제가 발생될 우려는 여전히 남아있다.
한편, 계화농협 광역방제기 구입 논란은 대의원총회에서 이사 해임안 상정으로 사태가 커졌었다. 작년 9월 27일 대의원 71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사 해임안을 위한 투표가 이루어졌다. 48표면 해임안이 가결되는데 해임안에 오른 6명의 이사들은 42~46표를 얻어 아슬아슬하게 이사직을 유지하게 됐다.
당시 한 이사는 “대의원들이 잘 하라고 채찍질 해 준 것이다. 조합원들을 위해서 조합장과도 만나고 함께 갈 수 있는 길을 찾아야지”라고 밝힌 바 있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