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농협·경희대 학생들, 무료한방진료 펼쳐
   
 

경희대학교 학생들이 우리 지역을 찾아 한방 무료진료실을 열었다. 지난달 29일부터 2일까지 5일 동안 우리 지역 어르신 850여명이 다녀갔다.

부안농협이 농한기를 맞아 어르신들을 위해 마련한 한방무료진료실에서 경희대학교 이 진무 교수와 연합봉사동아리 녹수회 학생 40여명이 5일 동안 의료 봉사를 펼쳤다.

학생들은 진료실을 찾은 어르신의 건강검진과 증세에 따라 침, 뜸, 부황 등을 시술했고 약제를 처방했다. 학생들의 봉사활동 소식을 듣고 많은 어르신들이 하나로마트 2층에 마련된 진료실을 찾아왔다. 진료실은 비좁고 혼잡했지만 학생들은 친절하게 진료와 시술을 펼쳤다. 일부 어르신들은 대추차, 홍삼캔디 같은 먹을 것을 챙겨와 학생들에게 건네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진료를 받은 이 두희 씨(백산면. 64)는 “농번기가 끝나고 조금 한가하니까 온몸이 아프고 힘이 들었는데 여기에서 침을 맞고 나니 한결 부드러움을 느낀다”면서 “방학기간에도 봉사하는 교수님과 학생들에게 너무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정인영(간호학과 2학년) 학생은 “어머님들이 감사하다고 하시는데 많은 분들이 오셔서 저희가 더 감사하다”면서 “(녹수회는) 방학기간마다 의료 혜택이 부족한 곳을 찾아다니며 침, 뜸, 약 다 해드리는 연합봉사동아리”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김태규(예과 2학년) 학생은 “가끔 먼저 해달라고 떼 쓰시는 분도 있어서 따끔하게 혼냈다”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손자들인데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되죠. 순서 잘 지켜주세요. 그러면 잘 따라 주시는데, 애들 같은 면이 있으시다”고 소감을 전했다.

부안농협이 우리 지역 농업인을 대상으로 마련한 한방무료진료는 올해로 10회째를 맞고 있다. 이러한 자리를 꾸준히 마련한 부안농협 김원철 조합장은 “항상 여름철 농한기에 했는데 이번에는 편한 마음으로 치료 받으시라고 겨울철에 한방진료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의료 복지가 부족한 우리 농촌지역 농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일형 기자  ulisae@daum.net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