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차별 없는 지역사회” 전북공동행동 닻 올려
   

나중’ 아닌 ‘지금 당장’···혐오보다 연대로

전라북도 내 주요 시민사회단체가 ‘차별금지법 제정과 혐오 없는 지역사회를 위한 전북공동행동’을 구성하고 즉각적인 법 제정을 요구하는 활동에 들어갔다.
차별금지법전북공동행동은 8일 오전 전북도의회에서 출범식을 갖고 “지난 2007년 법무부가 입법 예고한 차별금지법안이 제정되지 못하고 철회되는 사태까지 벌어지는 사이에 차별금지법을 왜곡 반대하는 세력은 혐오와 차별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혐오와 차별 세력은 법 제정을 좌초시키려는 것에 그치지 않고 혐오와 차별을 확산을 획책하고 있고 인권 관련 법 제도를 공격하고 자치단체의 인권조례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따라서 "헌법이 보장하는 인간의 존엄과 평등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인권기본법이 차별금지법"이라며 "헌법 가치를 실현하고 구체적인 제도와 국가 의무를 명시하는 차별금지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북공동행동은 앞으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비롯해 차별로 인한 피해자를 돕는 활동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대중적 사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전북공동행동에는 (사)전북민족예술인총연합, 민주노총전북본부, 전국여성노동조합전북지부,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전북지역에서 활동하는 31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