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청 공무원 선진지 연수, 알고 보니 해외 관광여행 ‘물의’
부안군청이 작성한 '해외 선진 견학 추진 계획' 문서

마실축제 공로 공무원 7명 해외여행 포상
주민들 “자원봉사자가 더 고생했다” 비판
부안군청 “연수 표현은 관행, 문제 없어”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부안군청 공무원들이 다녀온 해외 선진지 견학이 실제로는 우수공무원에 대한 포상 성격의 단순한 해외여행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부안군청 문화관광과 과장을 비롯해 마실축제팀 3명, 전 마실축제TF팀 3명 등 총 7명은 ‘마실축제의 글로벌 도약을 위한 해외 선진 견학’이라는 명목으로 4박 5일 동안 베트남 다낭을 다녀왔다. 1인당 99만원 가량 총 700여만원이 여비로 지급됐다.
하지만 문화관광과에서 제공한 일정표에는 다낭 박물관, 바나힐 국립공원, 야간 경관, 참파조각박물관, 호이안 전통시장, 씨티투어, 손짜반도 등으로 짜여져 있었다. 축제와는 거리가 멀거나 단순한 관광지로 일반여행사에서 판매하는 관상상품과 코스가 대동소이했다. 명목은 해외 선진지 견학이었지만 실제로는 포상휴가 차원의 해외여행이었던 셈이다.
읍내 한 여행사 관계자는 이같은 일정에 대해 “박물관이나 공원 등은 견학으로 볼 수도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관광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선진지 견학을 다녀온 해당 공무원 A씨 역시 해외여행이었다고 시인했다. 지난 5월에 개최한 마실축제 공로로 담담 공무원에 대한 포상휴가였다는 것이다.
문화관광과 최연곤 과장은 이와 관련한 인터뷰 요청에 답변를 거부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최 아무개(부안읍. 54세)씨는 “공무원으로서 마땅히 할 일을 한 것인데, 그런 특혜를 줘서는 안된다”며 “뭔가 숨기고 싶어서 이름을 (선진 견학) 만든 것 같은데, 비겁하다”고 꼬집었다. 최씨는 이어 “가려면 떳떳하게 가야지”라면서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 아무개(63세. 부안읍)씨는 “자원봉사자들이 더 고생한다”면서 “작년 마실축제도 휴일에 했는데 축제 끝나면 휴가도 가고 다 찾아 먹는다”고 분개했다. 이어 “부안 인구가 6만도 안 되는데 공무원 절반은 없애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여행을 다녀온 해당공무원 B씨는 “지방재정 신속집행으로 받은 특별교부세 4000만원으로 책정된 국제화여비 예산에 따라 진행된 포상이고, 지급 경비 또한 공무원 여비규정의 금액 한도 내에서 집행돼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해명했다.
B씨는 이어 “명칭을 선진 견학으로 표현하면서 빚어진 오해”라면서 “서류 작성 시 포상 휴가로 하기보다는 관행적으로 선진견학으로 표현한다”고 덧붙였다.

이일형 기자  ulisae@daum.net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