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예술
‘반계 유형원과 동아시아 초기실학’ 국제학술대회 열려

‘반계 유형원과 동아시아 초기실학’ 국제학술대회가 13일부터 14일까지 2일간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대강당에서 열린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전라북도와 부안군이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후원한다.

그동안 전라북도와 부안군은 반계 유형원 선생의 실학사상을 계승하고 호남실학을 재조명하기 위해 2012년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인 연구와 연차 학술대회를 개최해오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제1회 반계 유형원 선양사업’을, 2013년은 ‘제2회 반계 유형원의 실학사상과 계승방안’, 2014년에는 ‘제3회 반계 유형원의 저술을 통한 계승방안’, 2015년은 ‘제4회 반계 유형원과 호남실학-교류와 전승’, 2016년에는 제5회 ‘국제적 시각에서 본 반계 유형원의 실학사상’ 등의 주제로 집중 검토했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전라북도와 부안군을 넘어서 경기도의 실학박물관과 공동 개최하고, 한국실학 연구에 있어서 최고 권위를 가지는 ‘한국실학학회’가 주관해 대회를 개최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반계 유형원 선생의 사상이 한국실학의 시작과 동아시아 초기실학 형성에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자 계획되었다. 크게 4개의 주제를 가지고 1박2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첫날인 13일 오전에는 ‘반계유고의 문명의식과 동아시아 초기실학’이, 오후에는 ‘명청 교체기 동아시아 학술조류와 반계 유형원’이 진행될 예정이다.

둘째 날인 14일 오전에는 ‘반계의 인간과 문학 : 반계유고의 세계’가, 오후에는 ‘반계학의 계보와 콘텐츠화’가 개최될 예정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이번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반계 유형원의 호남실학이 한국을 벗어나 동아시아 초기실학에서 가지는 위치를 재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나아가 한국 실학사상의 국제적 위상을 확립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