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차이나교육문화특구 회의 가져
   

부안군은 지난 8일 이연상부군수 주재로 부안차이나교육문화특구에 대해 자유롭게 발언하며 아이디어를 찾는 브레인스토밍(brainstorming)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기존의 보고회 형식에서 벗어나 지역의 여건을 활용한 부안차이나교육문화특구 조성사업과 관련해 2018년 신규사업 예산반영을 위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형식으로 부서별 팀장 20여명이 함께했다.

특히 기존에 추진하는 사업의 개선점과 방향성을 제안하고 다양한 내부 정책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했다.

한편 부안차이나교육문화특구 조성사업은 중국통 인재양성과 중국문화를 알리고 중국인이 왔을 때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중국교육문화친화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난해 개원한 부안중국문화원을 중심으로 중국어 교육, 태극권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부안군 관계자는 “브레인스토밍을 통한 문화, 산업,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국교육문화친화도시로 발돋움 하는 일에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부안독립신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독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