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더민주 전북도당, 공무직법 입법화에 힘 합치기로
   

“공무원을 시켜달라는게 아닙니다. 공무직이라는 이름을 통해 스스로 자긍심이 되는 신분을 달라는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김춘진)은 24일 도당 대회의실에서 전북 자치단체 공무직 협의회와 ‘공무직법 입법 및 비정규직 차별 철폐’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김춘진 도당 위원장, 유충종 도당 사무처장, 장명식 도당 교육연수위원장, 최은희 도당 여성위원장은 이날 전북 자치단체 공무직 협의회 이권로 의장, 도영창 수석부의장, 이말순 부의장, 오순덕 조직선전국장 등과 함께 무기계약직 차별 금지 현실화를 방안을 모색했다.
이권로 의장은 “전북도청 및 14개 시군의 공무직 조합원 수만해도 2,452명에 달한다”며 “이들 공무직 공무원들은 일반 공무원들과 같은 일을 하고 있지만 그에 상응하는 처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공무직법’의 법제화를 통해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순덕 조직선전국장은 “공무직은 노동자로 분류되고 민간인 신분을 갖고 있다. 이렇듯 공무원과 신분이 다르기 때문에 차등은 인정한다. 그러나 힘든일을 하면서도 차별을 받는 다는 것은 인정할 수 없다”며 “공무직이 법제화 된다면 복지문제 등에 대한 조그마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북도당에서도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춘진 위원장은 “전북 자치단체 공무직 협의회가 전국 자치단체공무직 협의회와  연대해 ‘공무직법’ 입법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동일가치노동에 따른 차별처우 금지에 공감한다. 민주당 전북도당도 공무직들의 법제화 추진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부안독립신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독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