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기획 포토에세이
큰 소리로
  • 깜장고무신 김종성/동진면
  • 승인 2017.06.09 09:49
  • 댓글 0
   

눈도 어두워지고
귀도 어두워진다
점점 정신도 맑지 못하다
어둠 뒤편으로 숨어버린 참과 거짓을
구분하고 구별하기가 어려워진다
평소 하던 일도 이젠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는 더 깊은 어둠이 오기 전 까지는
불을 밝히고 큰 소리를 쳐서라도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만 한다
그것은 이제껏 살아온 길에 대한 존중이며
나와 나를 사랑한 이들에 대한 사랑이기 때문이다

깜장고무신 김종성/동진면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깜장고무신 김종성/동진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