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기획 포토뉴스
“밤을 잊은 못자리, 희망을 심다”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하서면의 한 영농법인 농부들이 밤을 새며 볍씨 파종을 하고 있다. 못자리가 한해 농사의 성패를 좌우한다는 점에서 이들은 이 맘 때만 되면 가슴이 두근거릴 정도의 설레임을 느낀다고 한다.
한편, 사진을 보내온 본지 김재성 편집위원에 따르면, 농부들은 카메라를 들이대자 갑자기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며 ‘그림’을 만들어주는 정성을 보였다고.

김재성 기자  jeen2@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