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포토에세이
포토 에세이- 상서개암동 벚꽃 축제에서
   
 

나이가 들면 꽃이 필 때나 꽃이 질 때도 서글픔은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오늘 ‘개암동 벚꽃축제’ 주방에 앉아 계시는
 세 할머니는 사뭇 들뜬 표정이다.
사실 잔치국수에 올릴 재료쯤이야 너무 간단해서
할머니들 손을 빌리지 않아도 그리 힘들지 않으련만
굳이 세 할머니에게 일손을 부탁한 이유는
어르신들에 대한 [배려와 존중]이었다.

누구나 한 번쯤 맞아야 할 노년이 슬픈 것은
세상이 자신에게 안겨주는 소외감(疏外感), 무력감(無力感), 상실감(喪失感)이 아닐까?    

상서 개암동 벚꽃축제에서      사진 / 김영남씨

 

김영남씨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남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