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포토뉴스
이매창 영정

   
▲ 이매창 영정.
이름으로만 존재했던 여류 시인 매창이 사후 407년만에 김호석 화백에 의해 자태를 드러냈다. 사진은 지난 3일 매창 영정 제작 발표회에서 공개된 영정 모습.(관련기사 5면)        사진 / 부안군청 제공

부안독립신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독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