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카메라초점
카메라 초첨- 방심은 금물

   
 
지난 7일 기습적으로 내린 눈 때문에 우슬재에서 철근을 실은 트럭이 큰 곤혹을 치렀다. 지난 겨울 동안 잘 이루어지던 제설작업이 이 날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트럭 운전기사의 기지로 차가 뒤로 밀리지 않도록 도로옆 난간에 걸쳐 놓고 자체 구난을 했다. 안전 행정에서 방심은 금물이다. 

부안독립신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독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