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전라북도 민주당 정신차려야

민주당 전북도당이 가까워지는 대선정국을 맞아 ‘전북 몫 찾기’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나 지난해 4.13 총선을 통해 드러난 민심과는 동떨어진 주장과 남탓으로 일관해 도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7일 출범한 민주당의 전북비전위원회는 기자 회견문에서 “지금 정국은 극도의 혼란”이라고 진단하며, 박근혜 정부를 비난했다. 더불어 “국민의당은 제3지대론을 내세우면서 이해타산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며, 이로 인하여 “자칫 야권의 분열과 혼란에 휘말려 전북 몫은 고사하고 희생물이 될 수도 있음”을 우려하며, 국민의당에게 분열의 책임을 돌렸다. 
그리고 방향을 전북의 경제로 돌려 “전북은 그동안 경제성장 과정에서 철저히 배제돼 왔다”며, “전북비전위원회 구성을 통해 전북 몫을 찾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은 있지도 않는 ‘전북 몫’이라는 말로 도민을 현혹해서 도민의 불만을 무마하고, 관심을 외부로 돌리려는 것은 아닌지 의혹을 사고 있다. 민주당는 회견문에서 “지역 균형발전은 대한민국 헌법에 보장돼 있다”는 논리를 이용해서 ‘전북 몫’을 주장한다. 하지만 그것이 정치적 용어는 아닌 게 분명하다. 다른 지역에서 ‘그럼 우리 지역 몫은?’이라고 주장하자마자 대 혼란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불평등과 변화’를 이야기하면서 관심을 오직 외부로만 돌린다는 것이다. 지난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은 ‘민주당 독재 지긋지긋하다. 갈아보자, 바꿔보자’라는 것이었는데, 이에 대한 민의는 전혀 반영되지 않는다.
민주당은 아직도 전라북도 지자체 ‘일당독재’ 정당이다. 현재 전북도의 지방 자치의 현주소에 대해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정당이다. 도민들의 요구를 오로지 ‘경제 발전’으로만 번역해서는 안된다. 전북도민의 요구는 새누리와 다른 ‘민주적이고 대안적인 도정’을 요구했던 것이다. ‘전북에서는 민주당이 새누리당이다’라는 평가를 받지 않도록 수권정당다운 대안을 내 놓으라는 것이다.
이에 대한 어떤 대안도 없이 새만금 신기루처럼 또 ‘전북 몫’ 신기루를 퍼뜨려서는 도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부안독립신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독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