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특집
마실축제 일환 7일 KBS 국악한마당 개최
   

오복을 누리고 오감을 느낄 수 있는 축복의 땅 부안, 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받을 수 있는 ‘부래만복’의 고장 부안에 흥겨운 국악가락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공연이 펼쳐진다.
부안군은 KBS전주방송총국과 함께 제4회 부안마실축제 둘째날인 5월 7일 오후 4시 부안초등학교 야외특설무대에서 ‘KBS 국악한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농악과 가야금 병창, 민요, 전통연희, 판소리, 창극 등 다양한 장르의 국악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명창들의 수준 높은 공연으로 관람할 수 있다.
공연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안숙선 명창이 판소리와 창극 등을 선보이며 우리가락의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또 전북무형문화재 제7호이자 호남우도농악 최고의 여성 상쇠 나금추 명인이 이끄는 ‘부안우도농악보존회’와 쌍둥이 국악자매 ‘가야랑’, 전북도립국악원, 이래경씨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이와 함께 중요무형문화재 제3호 남사당놀이보존회가 신명난 전통연희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안숙선 명창 등 유명 국악인과 부안우도농악보존회 등이 출연해 특별한 공연을 선사할 것”이라며 “부래만복의 고장 부안에서 열리는 부안마실축제로 마실오셔서 고품격 국악공연과 함께 몸과 마음을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안독립신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독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