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카메라초점
누가 치워야하나

   
▲ 지난 10일 계화면 보건진료소 앞 도로 화단 옆에 천막으로 보이는 것이 버려져 있다. 또 쓰레기봉투가 찢겨져 있어 음식물이 밖으로 나와 지나는 행인으로 하여금 인상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10일 계화면 보건진료소 앞 도로 화단 옆에 천막으로 보이는 것이 버려져 있다.
또 쓰레기봉투가 찢겨져 있어 음식물이 밖으로 나와 지나는 행인으로 하여금 인상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서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