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사면복권 홍보 '빈축'김 군수, 정부에 "주민 아픔 먼저 치유" 건의문 발송 핵폐기장 유치활동 중지와 무관... 주민들 "자격없다"
부안군이 느닷없이 주민화합을 내세우며 사면·복권 건의 홍보를 펼치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지난 22일 부안군은 “김군수가 2003년 7월부터 발생한 방폐장 부지 선정과 관련하여 찬반시위와 활동 과정에서 빚어진 사법처리된 군민들을 사면복권해 달라고 정부 요로에 건의해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21일 발송된 이 건의문에는 “정부의 방폐장 정책 잘못이 찬반 갈등을 키웠고 이 과정에서 빚어진 사법처리에 대하여는 특별 사면복권이 선행돼야만 갈등봉합과 주민화합을 가속화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부안군은 “방폐장 유치 여부와는 상관 없이 주민의 아픔을 먼저 치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여 유치 활동 중지와는 무관함을 명백히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군의 사면·복권 활동 홍보에 대해 주민들과 구속됐던 피해자들은 대부분 진실성에 의구심을 던지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두 차례 구속 경험을 겪었던 읍내 한 주민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라며 “병주고 약주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부안 사태의 책임자인 김군수는 사면 복권을 논할 자격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반핵 시위와 관련해 옥고를 치렀던 진서면의 한 주민도 “진의가 의심스럽다”며 “차기 선거를 노리고 환심을 사기 위한 행태”라고 꼬집었다. 그는 “정부에 건의하기 전에 김군수가 먼 저 구속자나 부상자에 대해 사과와 위로를 해야 할 입장”이라고 성토했다. 부안군의 이 같은 홍보 작전은 ‘이중 전술’의 일환으로도 읽히고 있다. 특히 3월부터 핵폐기장 유치 의사를 재차 밝히며 관련 활동을 강화함과 동시에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 입지를 확보하기 위한 장기적 포석이라는 해석이다.

서복원 기자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