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4건)
부안문화의 밥과꽃94-고성산성의 100년 전 묘비 하나
올해도 행안면의 고성산성에 자주 가게 된다. 혼자 가기도 하고 여럿이 가기도 했다. 이 산성이 별로 알려지지 않아서인지 찾는 사람이 별...
정재철  |  2019-05-22 20:04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93-이곳, 아픔이 부르는 절경과 현실-5
계화도에 있는 매봉의 봉수대를 찾는다. 양지마을에서 올라야 그래도 빨리 오를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오른다. 계화산은 높이가 246....
정재철  |  2019-05-15 18:46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92-장재울 최복수의 소매는 이야기-4
4월 중순에 계화도를 찾았다. 이곳을 몇 차례 가봤지만 장재울(장재월, 장잘) 마을은 처음이다. 계화산의 동쪽에 마을이 형성되어 주민들...
정재철  |  2019-04-30 14:59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91-계화도의 현대사를 들추어보니-3
계화도에는 언제부터 사람들이 살았을까? 이곳에서 출토된 신석기유물이나 곳곳에서 패총들이 널려 있는 것을 보면 신석기시대부터 사람들이 살...
정재철  |  2019-04-25 10:59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90-김형태의 그림과 계화도 가는 길-2
고깃배는 화려한 깃발을 달았다. 정월에 풍어를 기원하는 용왕제를 앞두고 있다. 배가 정박한 장소는 계화도의 하리 포구로 오른쪽에 보이는...
정재철  |  2019-04-17 11:53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9-‘계화학원’으로 섬 아이들 얼굴에 웃음꽃이-1
위도가 부안으로 편입되기 전만 해도 계화도(界火島)는 부안을 대표하는 섬이었다. 어떤 이는 이 섬이 전라남도의 홍도(紅島)처럼 아름다웠...
정재철  |  2019-04-10 09:54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8-개암사 벚꽃과 옛 역사가 사람들을 부르니
봄 벚을 사진에 담고자 하여도 분위기를 넣을 뿐 꽃을 세세히 표현하기는 쉽지 않다. 꽃은 작고 한꺼번에 다투어 피어버리니 풍성한 송이가...
정재철  |  2019-04-04 08:58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7-본정통 ‘일신모자점’을 찾은 것은 10년 전 한여름
해방 후 군청 앞 본정통(本町通)에는 다양한 상업기능들이 있었다. 대서소, 인쇄소, 은행, 양복점, 음식점, 문구점, 카메라가게 등 다...
정재철  |  2019-03-27 13:54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6-보안면 유천서원에서 포폄(褒貶)을 생각하니
줄포중학교 학생들과 함께 걸었던 작년 9월의 유천서원 앞은 배롱나무의 붉은 꽃이 더욱 빛나고 대추 씨알도 굵어져서 찾는 이들의 입맛을 ...
정재철  |  2019-03-20 17:19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5-서쪽 숲 아래 심고정에서 활을 쏘다
기억났다. 과녁은 세 개가 있었고 옆에는 삼색(빨강,노랑,파랑)의 기다란 말풍선이 바람을 가늠하느라 춤추듯 흔들렸다. 성황산을 오를 때...
정재철  |  2019-03-13 14:41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4-100년 전, 줄포초 만세시위와 서용순
3.1절 노래를 부르며삼일절 노래 (정인보 작사, 박태현 작곡)기미년 삼월 일일 정오/ 터지자 밀물 같은 대한독립만세/ 태극기 곳곳마다...
정재철  |  2019-03-06 14:06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3-부안 동초등학교 역사에 대한 기억 몇 가지
동아일보 1937년 8월 10일자에 부안에서 국방헌금을 낸 한국인 3명과 일본인 2명을 소개하는데 각자 1천 원 씩을 냈다고 기사에 나...
정재철  |  2019-02-26 15:33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꽃82-구영말의 500년 넘은 저 부안읍성 어떻게 지켜낼까?
오래된 유물은 말이 없지만 그 존재 자체만으로도 우리에게 큰 힘과 미래를 열어준다. 처음부터 뜬구름 잡는 말을 던진 이유는, 옛 주소로...
정재철  |  2019-02-18 13:41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 꽃81-용화사 미륵불상의 은근하고 오랜 미소
미륵불상 찾기가 쉽지는 않았다. 이곳에 절집과 미륵불이 있으리라고는 생각하기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행안면 역리 송정마을, 미륵골이라 ...
정재철  |  2019-02-01 10:26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 꽃80-회포마을 아이들에게 동진강은 신나는 놀이터
부안읍내에서 30번 국도를 따라 금판리를 거쳐서 백산삼거리에 닿는 옛 신작로 길을 달린다. 삼거리에 이르기 전에 좌우로 보이는 동네가 ...
정재철  |  2019-01-28 16:44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 꽃79-유형원, 동진의 주막에서 나그네 회포를
우반동에 살던 유형원(柳馨遠, 1622~1673)이 대처로 나가기 위해서는 동진강을 건너야했다. 이곳 나루터에 닿으려면 집에서 아침 일...
정재철  |  2019-01-21 15:36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 꽃78- 격포 바닷가의 공룡은 어디로 갔을까?
격포 봉화봉 밑의 공룡발자국 화석을 만나러 간 날은 간간이 비가 내렸다. 파도는 거칠었지만 물이 많이 빠지는 사리 때라서 산 밑으로 갈...
정재철  |  2019-01-14 10:43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 꽃77- 부안의 역사문화 향기는 누가 만드는가?
지는 해가 서쪽에 잠기며 동쪽을 되비추니강에 가득한 물결 빛이 한꺼번에 붉어지네.인간 세상도 이때부터 황혼에 가까워지니 -가운데 줄임-...
정재철  |  2018-12-28 10:33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 꽃76-일제강점기에 부안에서 끌려간 소녀들
1940년대 초에 태평양 전쟁이 시작되자 사진에 보이는 부안군청 마당은 젊은이들로 북적였다. 이곳으로 끌려온 남녀 젊은이들은 차에 실려...
정재철  |  2018-12-21 11:39
라인
부안문화의 밥과 꽃75-변산면 지서리에서 강증산을 따르던 사람들-3
일제 강점기에 다양한 민족해방 운동이 있었다. 그 중에서 종교를 통한 운동도 빼 놓을 수 없다. 이들 종교 중 대종교나 천도교 등은 국...
정재철  |  2018-12-14 17:2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