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49건)
[추억 속의 사진] 하늘이 어찌 항상 맑으랴
개암사 울근바위를 처음으로 가족이 함께 산행을 했다. 나무지팡이를 짚고 난생 처음 산을 오르는 막내를 위해 산 중턱에 걸터앉아 잠시 쉬...
이혜순   |  2005-09-19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아내에게 하고 싶은 말
아내가 옷장 깊숙이 묻혀있던 액자를 찾아냈다. 아이들을 낳고 기르느라 정신없이 살다보니 한동안 잊고 지냈던 겨울날의 추억에 수줍어하면서...
김성수   |  2005-09-19 00:00
라인
[친일 반민족 행위자] 김성수(金性洙 1891~1955)-1
·1919 경성방직주식회사 창립·1920 『동아일보』 설립·1932 보성전문학교(고려대 전신) 인수 및 교장 취임·1938 국민정신총동원 조선연맹 발기인 및 이사·1941 임전보국단 감사·1945 한국민주당 창당·1...
편집국   |  2005-09-19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어디 변한게 외모뿐이랴 마는 …
벌써 25년이 흘러갔다. 작년에는 사진속의 친구 하나를 잃었다. 정읍경찰서에서 근무했던 김규정이란 친구다. 새삼 오늘 꺼내본 사진 속 ...
박택용   |  2005-09-18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36년 전 일본에서의 추억
36년 전 어느 화창한 봄날. 일본 동경대 대학원 동물생리학부 2학년에 재학 중이던 1969년 동경대 교정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진 왼...
최규식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의로운 제자들과 평생 동지로…
내가 교직을 떠난 지도 벌써 여러 해가 되었다. 평생을 교단에서 학생들과 함께 살아온 때문일까, 나는 유독 배고픔에 상처받는 아이들 소...
이대건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아버지와 함께한 여름
한 사십년 지난 사진이라 확실치는 않지만 중학교 2학년 여름, 1급 상이용사이신 아버지와 단 둘이 고사포 해수욕장으로 나들이 갔을 때인...
최철환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마당에서 장난을 치던 강아지들이 한 구석에서 뭔가를 물어와 흔들어 댄다. 낡디낡은 한 짝의 여자용 흰 고무신. 문득 고무신의 임자가 2...
김석원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당신의 딸로 태어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어느 가정에라도 한 장씩 있을 법한 40년 전 가족 사진이다. 가장 왼쪽이 지금은 칠순을 넘긴 우리 친정 어머니. 어머니가 안고 있는 ...
이경희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까까머리들의 막걸리 소풍
“치기 어렸을 때죠. 간덩이가 부었지. 그때도 범생이 있고, 문제 학생들이 있긴 있었어.”31년 전 막걸리 통을 메고 하서면 월포리로 ...
이재영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마라톤시작, 내 인생의 행복한 반환점
요즘도 가끔씩 나는 이른 새벽(3시30분) 사과와 마실 것을 챙겨 넣은 작은 가방을 둘러매고, 길을 달리기 위해 집을 나선다. 격포까지...
박일심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종분아, 남순아 보고싶다
전남 고흥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경기도 판교에 있던 ‘경보산업’이라는 섬유공장에서 일할 때의 사진이다. 사진 가운데 앉아 있는 조남순...
송행자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군 생활, 지금은 웃으며 말하지만…
무지무지 배고팠던 시절, 열아홉 살에 나는 지원하여 군대엘 갔다. 지금도 부안시장에서 청과물상을 하는 이웃의 나이든 형(당시 27세)을...
백종대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사진 너머에 계시는 그리운 선생님
초등학교 6학년 배메산으로 봄 소풍갔을 때 사진인가 보다. 오염되지 않은 착한 얼굴의 아이들 몇이 오종종 앉고 서서 찍은, 들여다보니 ...
김영표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사진 속 시간의 비밀들
임실군 강진면 옥정리 310번지. 지금은 물속으로 사라진 내 아버지의 고향이다. 동진군 증동리 230번지. 43년 전 섬진댐 건설로 다...
윤귀자   |  2005-09-11 00:00
라인
[추억 속의 사진] 세월
무심코 사진첩을 뒤적이다 보니 눈에 확 들어오는 얼굴들이 있다. 엇! 이건 고등학교 때 찍은 거 아냐? 검정교복에 단추는 풀어헤치고 다...
최윤   |  2005-09-11 00:00
라인
차도 놀라고 사람도 놀란 '훌륭한 연료'
요새 유채기름을 넣은 자동차가 부안을 활보하고 있다. 운전자들은 일반 경유를 넣었을 때와 비교하며 놀란 표정을 짓는다. 떨림이 적어지고 엔진은 부드러워졌다는 것이다. 힘이 세졌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5단을 넣고 ...
한계희 기자   |  2005-09-11 00:00
라인
식물이 석유를 대체... 국가 지원 필요
(주)신한에너지가 신기술 인증마크를 받아 서울 코엑스에서 전시를 했는데 한 할아버지가 와서는 ‘사기꾼’이라며 고래고래 소리를 치더란다. 무슨 콩기름 같은 것으로 차를 움직인다고 했으니 그런 반응이 나올 만도 하다. ...
한계희 기자   |  2005-09-11 00:00
라인
신한에너지 공장 둘러보니
일반 정유회사일 거라 생각하고 신한에너지를 찾은 것부터 무식함을 드러낸 셈이다. 공장은 생각보다 아담했다. 아니, 상상했던 것보다 굉장히 작았다. 큰 것에 익숙해진 탓이다. 공장은 부지 6천400평에 건물이 들어선 ...
한계희 기자   |  2005-09-11 00:00
라인
부안에 유채꽃이 만발하면 '에너지ㆍ관광ㆍ수익' 꿈활짝
부안에 대규모 유채 밭이 조성될 전망이다. 무려 20만평에 달한다. 위치는 주산의 친환경농업 단지이다. 거기에 부안의 다른 지역에서도 유채 밭 만들기에 동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부안에서 유채를 심는 이유는 특별...
한계희 기자   |  2005-09-11 00:0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