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31건)
[창간 축사] 부럽습니다. 창간을 축하합니다
축하할 일 3가지먼저, 언론 상황이 열악한 전라북도에서 정론언론이 창간된다는 점이 크게 축하할 일입니다.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한 정론지 한겨레신문이 서울에서 창간된 지 16년이 지났지만, 전국 각지의 언론 현실은...
김의수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알권리 충족과 희망 북돋길
부안독립신문사’가 오늘 창간의 닻을 올리고, 힘찬 전진의 고동을 울리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를 드리며 귀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 합니다.군민주로 창간되는 새로운 유형의 부안독립신문은 부안군민의 삶의 현장에서 주민의...
정길진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생명과 환희와 기쁨의 이름으로 전진!
평화의 인사! 가난과 소외가 없는 곳 진실이 승리하는 곳 생명의 신비가 탄생하는 곳 평화와 자유가 공존하는 곳 태고의 늪이 숨 쉬고 있는 곳 착한 농부와 어부의 노래가 어우러져 평화의 화음을 읊조리는 곳 어머니의 가...
배정희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불온한 상상력으로 가득 차라
지금 우리나라에는 매일 천만부에 가까운 찌라시가 뿌려지고 있다. 조선, 동아, 중앙에다 최근에는 문화일보까지 가세하여 이 땅을 위험 속으로 몰아가려고 하고 있다. 신문이라고, 언론이라고 할 수 없으니 차마 눈 뜨고 ...
정도상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주민투표 신화가 농민투표로
지역대중운동의 새 역사를 창조한 부안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내려 하고 있습니다. 저는 믿습니다. 부안의 새로운 시도가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말입니다. 이런 제 믿음은 지금까지 투쟁해온 부안의 모습을 보...
문경식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민주노동당과 함께 새로운 지평 열자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을 축하드립니다.부안독립신문은 부안의 핵폐기장 문제를 다루면서 공론의 장에 대한 주민들의 절실한 요구로 세워진 신문이기에 더욱 값지고 소중합니다. 수많은 주민들의 주식 참여와 뒤이어 벌어진 자발적 ...
김혜경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부안 독립신문은 부안주민 모두의 승리이고 노력과 땀의 결실입니다. 앞으로 부안 지역 사회의 목탁이 되어 부안 주민의 눈과 귀 그리고 대변인이 되어 주기를 부탁합니다. 부안의...
이석태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험로를 같이 헤쳐나갑시다
생각해보면 우리는 이제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진보적 언론이 필요한 시기가되었습니다. 군사독재의 암울한 시기를 거쳐 문민정부가 등장했지만 왠지 모르게 우리의 가슴은 답답하기 그지없습니다. 노동자가 파업하면 파업의 원인보...
이수호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신자유주의 시대 일하는 사람들 마음 담기를
일상에 묻혀 평범한 삶을 살던 부안군민들에게 민의 뜻과는 전혀 상관 없이 결정된 부안군의 핵폐기장 유치는 주민들이 자신의 삶의 터전을 지키는 싸움에 나서게 하였습니다.전 군민들이 마음을 모으고 힘을 모아 기나긴 싸움...
신동진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창간을 희망으로 맞이합니다
올 발렌타인데이, 살아있는 민주주의 현장, 자본이 주인인 세상이 아니라 민중이 주인이 된 세상을 바라보며, 그 세상에 투표관리위원으로 참여하게 된 저는 생애에 드물게 가슴 벅찼습니다. 민주주의 축제를 성공리에 마친 ...
박병상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생거부안’의 미래를 위하여
과거 몇 차례 부안을 방문했던 적이 있다. 여름철 해수욕장으로 가거나 관광의 목적이었다. 참 아름다운 고장이라고 생각했다. 드넓은 바다와 해변, 삶의 원천이 되어온 갯벌, 평화스러운 들판과 산야가 참으로 아름다웠다....
박원순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진정한 지역발전의 향도, 부안독립신문
“싸우면서 건설하자.” 박정희는 자신의 군사독재를 뒷받침한 반공 이데올로기와 경제성장 이데올로기를 이렇게 한 마디 표어로 상징하였다. 우리를 짓누르던 반공이데올로기는 남북정상회담과 남북화해를 통해 상당히 퇴색하였고,...
박진도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쇳소리를 내시라
하없는 무지개란 말이 있습니다. 무슨 말일까요. 무지개는 무지개인데 빛깔이 없는 무지개란 말입니다.무지개가 빛깔이 없다면 그것도 무지개일까요. 아닙니다. 솟아 오르는 안개가 아니면 김일 뿐입니다. 그런데 어째서 그런...
백기완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은 진정한 언론혁명
부안 군민과 독자 여러분! 부안독립신문 관계자 여러분!진정한 풀뿌리 신문인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은 우리나라 신문과 언론 역사에서 하나의 사건이자 혁명입니다. 우리나라 대부분...
신학림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버림으로 채움을 이룬 경사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영화를 꿈꾸는 한사람으로서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에 누구보다 더 열렬한 박수를 보냅니다. 방폐장 반대 투쟁하시느라 고생도 많으셨지만 국민을 우습게 아는 국가권력에게 민중의 매운 맛을 보여주셨...
김동원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첫 마음으로 '초심지후심(初心至後心)'
수많은 주민들이 참여해서 출자 지분의 절반을 무상으로 기증함으로써 일하는 사람들을 주인으로 만든다는 취지의 ‘자발적 주식 나누기 운동’. 우리에게는 낯설지만 너무나 신선한 방식으로 언론 매체가 만들어짐은 진정 이 시...
김명곤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언론 민주주의의 근간입니다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2년 동안에 걸쳐 치열하게 전개되어 온 부안 주민들의 투쟁 속에서 탄생시킨 놀라운 성과물로 시민사회는 감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주민들이 지역정론지에 대한 필요성을 절감하고...
김상희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지역 언론의 성지(聖紙)로 비상하길
자연풍광이 수려하고 먹거리가 풍부하며 인심이 따뜻한 지역, 그 곳을 이름하여 사람들은 부안이라고 불렀습니다. 수 만리 하늘을 나는 새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곳, 온갖 패류와 어류가 갯벌 속에 몸을 맡기고 종(種)의 다...
김승환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시] 통일의 새날로 가자
해가 떠오른다보드라운 흙 가슴을 헤치고저 새벽들판을 가르며저 침묵의 푸르른 신 새벽 산맥들 사이로해가 불 끈 솟아오른다우리들의 가슴이 열린다 드러난다 펼쳐진다보라 그리고 서라부안 반도를 찾아오는 저 축복의 찬란한 햇...
김용택   |  2005-09-05 00:00
라인
[창간 축사]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을 축하드립니다
부안독립신문의 창간을 축하드립니다. 고난과 아픔이 깊게 배인 반핵투쟁의 성과로 만드는 신문이기에 더욱 소중합니다. 핵폐기장으로부터 마을의 생명평화와 공동체를 지켜주신 부안주민이 자랑스럽고 정말 고맙습니다. 9.15 ...
김제남   |  2005-09-05 00:0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